01. 우도



성산포 앞 바다에 위치한 우도는 제주에서 가장 큰 섬으로서, 약 700여 가구의 주민이 살고 있다. 민박 등이 가능하고 다양한 낚시를 할 수 있으나 등대 밑을 제외한 전 지역은 수심이 평균 2~3m이기 때문에 파도가 높거나 야간이 아니면 낚시가 안된다.
* 우도위치 - 제주 제주시 우도면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02. 성산일출봉



해발 180m인 성산 일출봉은 약 5,000년 전 제주도 수많은 분화구 중에서는 드물게 바닷속에서 수중폭발한 화산체이다. 용암이 물에 섞일 때 일어나는 폭발로 용암은 고운 화산재로 부서져 분화구 둘레에 원뿔형으로 쌓여 있다. 원래는 화산섬이었지만 신양해수욕장 쪽 땅과 섬 사이에 모래와 자갈이 쌓여 육지와 연결이 된 것이다. 일출봉 정상에는 지름 600m, 바닥면의 높이 해발 90m에 면적이 214,400㎡(성산일출봉 분화구의 면적)나 되는 분화구가 자리한다. 이곳에서 이장호 감독의 영화 ''공포의 외인구단''의 한 장면이 촬영되기도 했다. 농사를 짓기도 했는데 지금은 억새밭을 이루며 우도가 손에 잡힐 듯 보인다. 지방기념물로 관리하다 2000년 7월 19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곳이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03. 일출랜드



일출랜드(미천굴 관광지구)는 미천굴을 중심으로 하여 제주도 동부지역을 개발한 곳으로서 미천굴은 지하(地下)의 신비(神泌)를 간직한 학술적, 관광적, 문화적 가치를 간직한 중요한 자원이며 그 주변에는 맑은 공기, 깨끗한 물, 푸른 들판, 오름(기생화산)을 간직.분포하고 있다.특히 원초적인 암흑의 지하공간은 인간으로서의 정신적인 원점에서 인간의 본질과 미래에 대해서 사색하고 추상하는 창조의 공간으로 다도해, 계영지, 첨성대, 석심수 등 볼거리가 무궁무진하다. 도시 속에서는 맛볼 수 없는 자연미를 느낄 수 있는 새로운 태양이 떠오르는 휴식공간인 미천굴 관광지구 일출랜드에서 자연이 주는 여유를 마음껏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04. 하도리카약



요즘 인기인 제주의 바다를 즐기는 핫한 방법! 바로 투명카약이다. 바닷물이 워낙 맑고 깨끗해 날씨가 좋은 날이면 투명한 바닥을 통해 물 밑이 훤히 내려다보인다. 운이 좋으면 알록달록한 물고기들이 노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에메랄드 색으로 빛나는 바다와 새하얀 풍력발전기가 어우러진 풍경이 해외 유명 휴양지 못지않은 이색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수심이 깊지 않고 물결도 잔잔해 초보자들도 무리 없이 즐길 수 있다. 투명카약은 사전에 특별한 준비가 필요 없으며 누구나(임신부와 36개월 미만 어린이는 제외) 쉽게 체험이 가능하다. 탑승 전에 제공되는 구명조끼만 단단히 여미면 바다로 나설 준비는 끝난다. 특별히 물에 젖는 일이 없기 때문에 일상복 차림도 OK! 다만 바람에 모자가 날아갈 수 있으니 끈을 조여 매거나 아예 벗고 타는 것이 편할 수 있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05. 용눈이오름



산정부는 북동쪽의 정상봉을 중심으로 세 봉우리를 이루고, 그 안에 동서쪽으로 다소 트여있는 

타원형의 분화구가 있으며, 전체적으로 산체는 동사면쪽으로 얕게 벌어진 말굽형 화구를 이룬다. 
서사면 기슭에는 정상부가 주발모양으로 오목하게 패어 있는 아담한 기생화산과 원추형 기생화산인 

알오름 2개가 딸려 있어, 용눈이오름은 여러종류의 화구로 이루어진 복합형 화산체라고 할 수 있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06. 섭지코지


 

섭지코지는 제주의 해안 절경을 감상하기에 단연 으뜸인 곳이다. 하얀 등대가 있는 언덕에 오르면 성산일출봉을 배경으로 수려한 절경이 펼쳐진다. 봄에는 만발한 유채꽃이, 가을이면 억새가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이 장관이다. 만조와 간조 때마다 물에 잠겼다 나타났다 하는 기암괴석들도 섭지코지의 명물이다. 해안가에 있는 기둥 모양의 선돌바위(선녀바위)에는 애달픈 전설이 깃들어 있다. 이곳에 내려온 선녀를 본 용왕의 막내아들이 용왕에게 선녀와의 혼인을 간청하자 용왕은 백일 후 혼인을 약속했는데 백일이 되던 날 갑자기 바람이 거세지고 파도가 높아져 선녀가 하늘에서 내려오지 못했다. 용왕에게서 “네 정성이 부족하여 하늘이 혼인을 허락하지 않는다”라는 말을 들은 막내아들은 슬픔에 잠겨 이곳에서 선 채로 바위가 되었다고 한다.

섭지코지의 ‘섭지’는 재사(才士)가 많이 배출되는 지세라는 의미와 좁은 땅을 뜻하는 협지(狹地)에서 유래했다는 두 가지 견해가 있다. ‘코지’는 바다 쪽으로 튀어나온 땅을 가리키는 곶(串) 또는 갑(岬)의 제주 방언이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07. 월정리해변



* 풍경이 아름답기로 소문난 제주 월정리 해변 *
하얀 백사장과 에메랄드빛 제주 바다가 너무 멋진 월정리 해변 주변에는 카페거리가 조성되어 예쁜카페들도 많이 있다. 해안도로 드라이브 하다가 들리기에 좋으며, 이국적인 풍경을 볼 수 있는 제주도의 해변이기도 하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08. 김녕해수욕장



코발트 빛의 깨끗한 바다와 질 좋은 모래는 김녕해수욕장의 자랑으로, 찾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인근에는 갓돔, 노래미돔이 잘 잡혀 갯바위 낚시도 할 수 있으며, 멀지 않은 곳에 만장굴이 위치해 있어 

한낮 불볕더위에 동굴피서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09. 비자림



비자림은 나도풍란, 풍란, 콩짜개란, 흑난초, 비자란 등 희귀한 난과식물의 자생지이기도 하다. 

녹음이 짙은 울창한 비자나무 숲속의 삼림욕은 혈관을 유연하게 하고 정신적, 신체적 피로회복과

인체의 리듬을 되찾는 자연 건강 휴양효과가 있다. 

또한 주변에는 자태가 아름다운 기생화산인 월랑봉, 아부오름, 용눈이오름 등이 있어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가벼운 등산이나 운동을 하는데 안성맞춤인 코스이며 

특히 영화 촬영지로서 매우 각광을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10. 세화해변


 

세화해수욕장은 1980년 개장된 해수욕장으로 규모는 그리 크지 않지만 

코발트 빛 맑은 바다 색깔이 무척이나 예쁜 곳이다. 

폭 30~40여 미터의 해수욕장이 200여 미터 정도 펼쳐지며 인근에 세화읍이 위치하고 있어 

각종 숙박시설과 기타 편의 시설 이용이 용이한 곳이다. 

인근에 문주란 자생지인 난도와 별방진이라는 역사유적 그리고 석다원이라는 작은 돌 공원이 위치하고 있다.

길이 1km, 폭 30-40m, 경사도 5도, 평균수심 1-2m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11. 월정리 카약체험장



바닷속을 직접 배안에서 볼 수 있는 카약체험 

동남아 휴양지를 연상시킬 만큼 투명한 에메랄드 빛 바다가 있는 월정리 해변에서 즐기는 투명카약. 

바다속이 훤히 보이는 투명한 카약을 타고 바다위를 둥둥 떠다니며 여유로움을 만끽하는 수상체험이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12. 만장굴


 

만장굴은 세계 최장의 용암동굴로서 총 길이가 약 7,416m이며, 부분적으로 2층 구조를 갖는다. 

특히, 주 통로는 폭이 18m, 높이가 23m에 이르는 세계적으로 큰 규모이다. 

동굴 형성은 약 250만년 전 제주도 화산 발생시 한라산 분화구에서 흘러 넘친 용암이 바닷가 쪽으로 

흘러 내리면서 지금과 같은 커다란 공동이 형성되었다고 한다. 

지하 궁전같은 내부 경관은 웅장하면서 심오한 맛이 나는데, 특히 정교한 조각품같은 돌거북은 

그 모양이 꼭 제주도 같이 생겨서,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다. 

그리고 동굴 천정의 용암 종유석과 벽의 용암 날개등이 곁들여 신비로운 지하 세계를 연출하고 있 다.

이미지출처 : 대한민국 관광공사

1644-9565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해맞이해안로 2030
가비오타펜션 | 대표자 : 차지훈 | 사업자번호 : 754-22-00356


Copyright ⓒ 가비오타 | Designed by 감성공간연구소수정사항 접수하기